[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순재가 1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대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로망’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순재가 1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대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로망’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순재가 1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대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로망’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순재가 영화 ‘로망’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로망’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창근 감독과 배우 이순재, 정영숙, 조한철, 배해선이 참석했다.

이순재는 무뚝뚝하고 고집이 세지만 가장으로 책임감이 큰 택시 운전사 조남봉 역을 맡았다. 이순재는 “한 가정의 로망은 결국 사랑이 바탕이 되는 것이 아닌가를 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결정적 위기에 닥쳤을 때 부부밖에 없다는 걸 강조한다. 황혼 이혼을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면 봐주십사 한다. 역시 마나님에겐 남편, 남편에겐 마나님밖에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순재는 ‘영화’였기 때문에 별다른 고민 없이 이번 작품에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순재는 “이 길로 나가고 싶었던 이유는 영화다. 대학교를 다닐 때 세계 각국의 좋은 영화를 보면서 저 경지라면 연기도 예술이고 창조라고 생각했다”면서 “영화고 주연이라면 당연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돈은 많이 안 주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로망’은 70대 치매 노부부의 사랑과 애환을 담은 영화. 오는 4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