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경찰’ 장혁, “드라마 찍으면서도 운적 없는데...”

[연예팀] ‘도시경찰’ 팀이 아쉬운 마침표를 찍는다.

3월1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도시경찰’ 마지막 회에서는 용산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과 함께 가짜 표백제, 학대견 호야, 보이스피싱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 사건을 해결해온 장혁,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 수사관의 마지막 모습이 공개된다.

이들은 오전 출근길부터 많은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으로 “마지막 출근이라니 시원섭섭하다”며 마지막 날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마지막이라는 아쉬움도 잠시, 출근한 순간부터는 장애인 허위 등록 사건 피의자 조사부터 집회 현장으로 마지막 출동을 떠난다.

마지막 현장 출동까지 무사히 마치고 회의를 갖던 중 조재윤은 “끝까지 피곤하다 집회까지 다녀오니 그냥 평소 퇴근하는 기분”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지만, 이별의 시간이 점점 다가올수록 평소와 달리 쓸쓸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본격적인 퇴소식 준비를 위해 임용식 때 입었던 정복으로 환복 하러 간 네 사람은 첫날의 추억을 떠올리며, 그때와는 또 다른 긴장감을 갖고 퇴소식장으로 향했다. 용산경찰서 직원들과 지능팀 선임들의 박수를 받으며 퇴소식을 마무리했다.

퇴소식을 마치고 장혁은 “드라마 찍으면서 울어본 적 한 번도 없는데 이번에는 마지막에 뭔가 훅 올라오더라”며 울컥한 심정을 전했고 막내 이태환 역시 “이제 좀 알 것 같은데 끝나네요”라며 아쉬움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용산경찰서 지능팀과 장혁, 조재윤, 김민재, 이태환 수사관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 도시경찰 마지막 회는 금일(18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다.(사진제공: MBC에브리원)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