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주호민 작가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주호민 작가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주호민 작가 / 사진제공=JTBC

주호민 작가가 ‘신과 함께’ 원작 수입을 공개했다.

18일(오늘)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웹툰 작가 주호민과 이말년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는 영화 ‘신과 함께 1, 2’를 통해 ‘쌍 천만 원작자’ 반열에 오른 주호민 작가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주호민은 ‘한남동에 건물을 구입할 정도로 벌었다’는 소문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주호민은 “김풍의 추측으로 그런 소문이 퍼졌지만 그 정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말년은 “’신과 함께’ 시리즈 3, 4편은 물론 드라마와 뮤지컬, 연극까지 계약된 상태다”며 주호민의 수입에 대해 다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주호민은 원작과 관련된 수입을 고백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날 주호민의 ‘파괴왕’ 설이 화두에 올랐다. 주호민이 다니던 학과와 부대, 만화 연재 사이트, 동네 마트가 모두 없어지고 심지어 주호민이 청와대를 방문한 이후 탄핵 정국이 일어나며 ‘주호민이 거쳐간 곳은 모두 파괴된다’라는 설이 돌았던 것. 또한 주호민이 출연한 프로그램마저 폐지되었다는 사실이 공개되자 MC들은 황급히 ‘녹화 중단’을 선언하기도 했다. 이에 주호민은 억울함을 토로하며 “나는 ‘파괴왕’이 아니라 없어지기 전에 탈출하는 ‘탈출왕’이다”라며 오명을 벗기 위한 해명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18일(오늘)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