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혈사제’ 금새록./ 사진=SBS 방송화면

‘열혈사제’ 금새록./ 사진=SBS 방송화면

‘열혈사제’ 금새록./ 사진=SBS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금새록이 이신부(정동환 분) 살인 사건의 허점을 발견하며 활약했다.

지난 회 ‘열혈사제’에서는 서승아(금새록 분)가 불량 업체인 왕맛푸드 비밀 장부를 확인하던 중 미심쩍은 부분을 발견했다. 이신부 죽음과 철범(고준 분)이 연관되어 있다는 결정적인 단서를 알아 낸 것. 이를 토대로 진실을 찾기 위한 침투 작전이 시작돼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승아는 철범이 범행 당일 별장에 머물렀다는 사실과 위치상 시신 발견 지점이 가깝다는 연결고리를 파악해 수사에 불을 지폈다. 목격자 진술 확보를 적극적으로 해내고 범행 현장 잠입에서 파수꾼 역할을 톡톡히 하며 든든한 아군을 자처했다. 또한 열정적으로 정의를 위해 싸웠던 승아는 ‘구담구 카르텔’의 방해로 수사가 무산될 위기에 쳐하자 진심 어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자신은 짜증의 눈물이라고 말했지만 해일은 진짜 도와주는 친구가 있는 것 같아 힘이 난다며 서로를 북돋아 주기도 했다.

갈수록 해일에게 호감을 드러내고 있는 승아의 모습도 또 다른 볼거리다. 해일이 헬멧을 벗는 모습에 넋을 놓는가 하면, 별장에 침투하는 해일을 보고 ‘날이 갈수록 더 멋있어’, ‘멋짐이란게 맨날 폭발 해’라며 혼잣말을 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