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심리학자 이수정/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범죄심리학자 이수정/사진=KBS 2TV '대화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범죄심리학자 이수정이 '대화의 희열2'에서 조두순 출소 이후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수정은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2'에서 최근 국민적 관심이 쏠리고 있는 성범죄자 조두순 출소에 대해 말했다.

이수정은 "조두순이 음주 감경을 받으며 (이에 반대하는)청원이 많았다"며 "(조두순은)출소 후에 자유롭게 다닐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두순이 만기 출소 후 7년 동안 전자 감독을 시행되고 5년 동안 신상이 공개된다"며 "조두순이 출소하고 2026년이 되면 보안 조치가 해제된다"고 말해 보는 이들의 개탄을 자아냈다.

또 이수정은 전자 발찌 도입에 얽힌 이야기도 공개했다. 그는 전자 발찌가 필요하다는 논의가 있었지만 인권 침해와 이중 처벌 논란에 부딪히며 도입이 되지 않았다며 조두순 사건 이후 도입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성범죄 증가에 대해서는 "성범죄 분류 중에 카메라를 이용한 사이버 성범죄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수정은 약물을 이용한 범죄까지 신종 성범죄가 수면 위로 조금씩 올라오고 있다고 설명해 경각심을 일깨웠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