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현/사진=한경DB

이종현/사진=한경DB

그룹 씨엔블루의 멤버 이종현이 동료 연예인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자 소속사가 이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종현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16일 여러 매체를 통해 "최근 이종현이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했다는 루머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FNC는 "이종현이 현재 잘못한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네티즌의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바로잡고 강력한 법적 대응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종현의 성추행 의혹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부터 불거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종현이 무대에서 동료 연예인에게 일부러 신체 접촉을 했다는 주장과 함께 영상이 올라왔다.

앞서 정준영이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을 단체 모바일 메신저에 유포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종현은 이를 공유한 인물로 지목됐다. 정준영과 나눈 대화 내용이 보도되면서 대중의 비판 대상이 됐다. 대화엔 성범죄를 연상케 하는 발언이 오갔다. 이에 이종현은 전날 "잘못된 성도덕에 대한 지적을 깊이 받아들이고, 앞으로 반성하고 속죄하겠다"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