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스페인하숙'이 뜨거운 반응 속에 첫 방송됐다.

1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오후 방송된 tvN '스페인하숙'의 케이블, 위성, 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은 평균 7.6%, 최고 9.9%를 기록했다(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이 하숙집을 차리기 위해 순례길에 놓인 스페인의 작은 마을 비야 프랑카 델 비에르소로 떠났다. 다음날 메뉴로 제육덮밥과 라면을 정한 이들은 이내 식사 준비를 위해 장을 보러 나섰다. 차승원은 식재료들의 이름을 스페인어로 준비해오는 정성을 발휘하기도 했다.

집으로 돌아온 차승원은 곧장 깍두기를 담갔고 스페인의 식재료를 가지고 눈대중만으로 제육볶음을 만들어냈다. 설비팀을 자처한 유해진은 식기 건조대를 만들며 자신만의 가구 브랜드 '이케요'를 창업해 웃음을 안기기도.

또 배정남은 이들을 위해 한국에서 미니 가습기, 안주까지 준비하는 정성으로 차승원과 유해진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뜻밖의 저질체력에 금세 방전되어 버리는 반전 면모로 폭소를 자아냈다.

tvN ‘스페인하숙’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