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장진우를 만난 ‘해볼라고’ 양세형, 샘오취리/사진제공=JTBC

장진우를 만난 ‘해볼라고’ 양세형, 샘오취리/사진제공=JTBC

장진우를 만난 ‘해볼라고’ 양세형, 샘오취리/사진제공=JTBC

JTBC ‘해볼라고’에서 양세형과 샘오취리가 ‘외식문화기획자’ 장진우를 만났다.

15일 방송되는 ‘해볼라고’ 7회에서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방식으로, 출연자들이 직접 성공한 직업인을 만나 그들의 하루일과를 함께하며 성공 비결을 파헤친다.

최근 진행된 ‘해볼라고’ 촬영에서 꿈돌이 양세형과 게스트 샘오취리는 경리단길 신화의 주인공 ‘외식문화기획자’ 장진우를 만났다. 그는 서울의 숨은 뒷골목이었던 이태원 경리단길을 세상에 알리고, 단기간에 10여 개의 음식점을 성공시켜 일명 ‘미다스의 손’이라고 불리는 장본인. 양세형과 샘오취리는 그의 하루를 밀착 마크하며 성공 비결을 낱낱이 살펴봤다.

양세형과 샘오취리가 처음 방문한 곳은 다름 아닌 철거 현장이었다. 두 사람은 도착하자마자 안전모를 들이미는 장진우 대표에게 원망의 눈빛을 보냈지만 이내 직접 망치를 들어 벽을 부수고, 포대 자루를 나르며 열정을 불태웠다.

간단히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카페 매물을 알아보기 위해 삼성동 가로수길 매물 탐방에 나섰다. 장진우는 매의 눈으로 실매물가를 정확히 파악하고 적절한 창업 분야를 캐치해 내는 등 날카로운 분석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직접 발로 뛰며 생생한 현장을 누비는 장진우의 성공 비결은 15일 오후 9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