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이수영/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이수영/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이수영/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가수 이수영이 윤상현의 아내이자 다둥이 엄마 메이비의 상황에 공감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가수 이수영이 출연한다. 이수영은 10년 만에 ‘육아 공백기’를 깨고 새 앨범으로 가요계 복귀에 나섰다. MC 김구라는 “10년 만의 가요계 복귀, 혹시 남편의 압력이 있었던 거 아니냐”며 농담 섞인 질문을 던졌다. 이수영은 과감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스튜디오에 있던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수영은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결혼 스토리를 듣고 “저도 (남편을) 만난 지 세 번 만에 결혼할 사람이라는 느낌이 왔다”며 ‘직진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다소 짓궂은 MC들의 질문에도 굴하지 않고 이수영은 10년 공백이 무색한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수영은 ‘79년생 동갑내기’인 윤상현의 아내 메이비에게 동질감을 느끼며 “아이를 낳으면 여자의 몸이 어떤지 너무 잘 안다. 정말 대단하다”며 격하게 공감했다. 이어 “(메이비 씨가) 앞으로 작사가 잘 될지 걱정”이라며 “저도 요즘 가사를 쓰는데, 밤에 쓴 가사를 아침에 눈 떠서 보면 화들짝 놀란다”고 고백했다. 그 이유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육아 공백기를 깨고 돌아온 이수영의 입담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