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모던 패밀리’ 배우 류진 / 사진제공=MBN

‘모던 패밀리’ 배우 류진 / 사진제공=MBN

‘모던 패밀리’ 배우 류진 / 사진제공=MBN

배우 류진이 용산에서 “무이자 10개월 카드할부”를 외치며 조립식 컴퓨터를 향한 집념을 불태웠다.

15일(오늘)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 4회에서는 아내 몰래 감행한 류진의 용산 나들이 최후가 공개된다.

앞서 류진은 자신만의 골방에서 블록과 드론 등 각종 조립에 빠져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조립왕’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두 아들을 위한 교육용 조립식 컴퓨터를 만들어주기로 결정한 그는 아내 몰래 용산으로 가 고가의 고사양 컴퓨터를 구입하려 한다. 하지만 “아들 찬호를 집으로 픽업해달라”는 아내 이혜선 씨의 미션에 갈등에 빠진다. 점차 시간이 촉박해져 오자 그는 점원에게 “10개월 카드할부는 안 되냐”며 다급히 카드를 건넨다. 하지만 꽉 막힌 도로상황으로 인해 결국 “제 시간에 못갈 것 같다”며 실토한다.

모처럼만에 전 직장 동료와 식사 중이던 아내는 남편의 용산행에 혈압이 상승한다. 이에 승무원 동기 앞에서 “그 사람(남편)은 배우가 아니라 연구원을 했어야 해” “취향이 안 맞아” 등 남편 뒷담화를 방출한다.

집으로 돌아온 류진은 천연덕스럽게 골방에서 컴퓨터 조립을 시작한다. 하지만 곧 아내에게 걸리고 만다. 류진이 아내의 허락을 얻어 찬형이와 찬호에게 컴퓨터를 공개할 수 있을지는 15일(오늘)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