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퇴출 요구 (사진=DB)

최종훈 퇴출 요구 (사진=DB)



FT아일랜드의 팬들이 음주운전과 경찰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멤버 최종훈의 퇴출을 요구하고 나섰다.

13일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FT아일랜드 갤러리에는 '최종훈 퇴출 요구 성명서'라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불법 촬영과 음주운전 청탁 등의 이유로 멤버 최종훈의 퇴출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해당 멤버의 사건이 보도된 이후 FNC엔터테인먼트와 최종훈은 FT아일랜드와 다른 멤버들에 대한 계속되는 부당한 루머와 구설수에도 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FNC엔터테인먼트가 발표한 공식 입장에서는 성 접대 의혹에 대한 공식 입장만 있을 뿐 불법 촬영 등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조차 없었고 사건의 당사자인 최종훈은 여전히 침묵하고 있다"며 "FT아일랜드의 리더로서 FT아일랜드의 이미지를 이미 실추시켰고 앞으로의 다방면의 활동에 큰 타격이 예상되는 바, 멤버 최종훈의 활동 중단이 아닌 퇴출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가수 정준영, 빅뱅 승리, FT아일랜드 최종훈 등이 포함되어 있는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그들이 권력 기관과 유착돼있다는 것을 의심하게 하는 내용이 곳곳에서 발견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이 음주운전에 적발된 뒤 이를 무마하기 위해 지인을 통해 경찰에 청탁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 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한 사실이 있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경찰 유착에 관한 금일 보도와 같이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