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 (사진=방송 영상 캡처)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 (사진=방송 영상 캡처)


'동네변호사 조들호2' 고현정이 김명국, 이병욱에게 정체가 탄로났다.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 죄와 벌'에서는 이재룡(김명국)이 김준철(이효정) 죽음의 배후로 이자경(고현정)을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만생교 교주 이재룡과 부목사 공창수는 시장 김준철의 죽음에 의문을 품고 "좀 이상하다. 자살한 것이 아니라 살해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재룡은 "한민(문수빈)이라는 애. 대산복지원에 있었던 애야. 국일의 부회장 이자경이라고 했던가. 그 이름도 귀에 익어"라며 이자경과 한민을 연상했다.

공창수가 “이자경?”이라고 되묻자 이재룡은 “장기이식하고 죽은 애 언니 있잖아. 걔 국일까지 접수하고, 국현일(변희봉)까지 잡아먹고. 그 다음은 누굴까?”라며 두려움에 떨었다.

공창수는 "다음은 우리라고요?"라며 "국일까지 처리한 사람인데, 먼저 칩시다"라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은 이자경을 찾아가 대산복지원을 언급하며 "좋은 일 많이 했던 단체가 있었다"라고 떠봤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