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하나뿐인 내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하나뿐인 내편' 이장우가 최수종의 살인 누명을 알아챘다. 진경은 최수종의 아이를 임신했다.

9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간 이식 수술 후 의식을 찾지 못하는 강수일(최수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수일은 간 이식 후 의식불명 상태가 됐다. 담당 의사는 "수술은 잘 됐다. 며칠 경과를 지켜보자"는 말만 남기고 떠났다. 이를 들은 김도란(유이 분)은 눈물을 흘렸고, 나홍주는 충격을 받고 쓰러졌다.

왕대륙(이장우 분)은 강수일의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향했다. 김도란(유이 분)은 눈물을 흘렸고, 왕대륙은 "강한 분이니까 곧 일어날 거다"고 김도란을 안으며 위로했다. 그는 "집에 가도 된다"는 김도란의 말에도 끝까지 강수일의 옆을 지키며 밤을 지새웠다.

과거 사채업자 양영달(이영석 분)은 이태풍(송원석 분)에게서 강수일의 소식을 듣고 곧장 병원을 찾았다. 그는 병상에 있는 강수일을 보며 "나 때문에 고생만 하고 미안하다"고 눈물을 보였고, 이를 본 왕대륙은 "뭐가 미안하다는 거지?"라며 양영달에 의구심을 가졌다. 이에 왕대륙은 선배를 통해 당시 살인 사건의 재판 기록을 알아봤다.

태몽을 꾼 소양자(임예진 분)는 김미란(나혜미 분)의 태몽으로 확신했다. 하지만 그 꿈은 나홍주의 태몽이었다. 나홍주의 임신 소식에 나홍식은 "그 아이 정말 낳을 거냐. 그 아이 살인자의 자식으로 키울 거냐"고 말했다. 하지만 나홍주는 "이 아이 꼭 나을 거다. 앞으로 그런 이상한 이야기 하지 마라"라며 차갑게 선을 그었다.

극 후반부에서 왕대륙은 선배로부터 30년 전 강수일 사건의 의문점을 들었다. 선배는 "두 명의 지문이 나왔는데, 당시 대부업체 여직원 증언이 결정적이었다. 처음 진술과 두번째 진술이 달랐다"라며 "목격자의 증언을 뒤집지 않으면 힘들다"고 조언했다.

왕대륙은 양영달을 찾아 나서며 사건을 재조사했고, 괴로워하는 김도란에게 "아무래도 장인어른이 살인죄 누명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