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나혜미 에릭

'해피투게더4' 나혜미 에릭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나혜미가 드라마 속 애정신을 본 남편 에릭의 반응을 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는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하고 있는 유이, 나혜미, 박성훈, 정재순, 임예진, 차화연, 이혜숙이 얼굴을 비췄다.

'해투' MC들은 현재 드라마에서 박성훈과 핑크빛 러브라인을 그려가고 있는 박혜미에게 남편 에릭의 현실 반응을 질문했다.

나혜미는 "같은 일을 하다보니 잘 이해해 주긴 하는데, 드라마 모니터를 같이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응원을 해준다. 다시보기로 두 번째 보는 상황이었는데 박성훈과 뽀뽀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니터를 하다가 그 신 앞에서 일시정지를 누르더니 '나 여기까지 보겠다'고 하더라. 본방송에서 일시정지가 안되니까 같이 봐야하는데 다 보고 나서 조용하게 '이놈~~'이라고 하더라. 아무 말도 안하면 분위기가 이상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성훈은 "제게 한 것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해피투게더4' 나혜미 에릭

'해피투게더4' 나혜미 에릭

에릭의 러브신을 어디까지 허용하냐 묻자 나혜미는 "저는 오빠의 의사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작품이고 하고싶다고 하면 괜찮다. 애정신이 나오면 따로 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나혜미는 '해피투게더4' 과거 방송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한 것에 대해 "오빠 이야기를 너무 많이 해서, 덜 할걸 그랬나 싶었는데 예쁘게 편집해 주셨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정재순, 임예진, 이혜숙 등은 "나혜미 정말 착하다"라고 칭찬했다.

'해피투게더4' 방송 후 나혜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유쾌하신 선생님들 선배님들과 함께해서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녹화했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본방 봤다"면서 "'하나뿐인 내편'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 남은 회차도 기대해달라. 너무 긴장해서 청하 님의 12시 춤도 너무 아쉬웠는데 더 열심히 연습하려고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등으로 얼굴을 알린 나혜미는 2017년 7월 에릭과 결혼 후 배우 활동에 복귀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