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아내의 맛 (사진=방송 영상 캡처)


양미라와 정신욱 부부의 신혼 생활이 공개됐다.

5일 방송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새로 합류한 양미라-정신욱 부부가 티격태격 아침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미라와 정신욱은 카메라를 발견했다. 양미라는 "카메라 앞에서 요리 하려니 겁난다"고 털어놨다. 움직이는 카메라에 깜짝 깜짝 놀라기도 했다.

두 사람은 만둣국을 준비했다. 만두를 무려 두 봉지나 넣은 두 사람은 장난스럽게 함께 간을 보기도 했다.

카메라를 고정하는 테이프로 소스 코너가 봉쇄되는 바람에 간장을 꺼낼 수가 없게 되자 양미라는 임기응변으로 소금을 넣었다. 조금 많이 넣어 맛이 짜게 되자 그는 파와 계란을 넣는 기지를 발휘하며 프로 주부처럼 보이려 애썼다.

만둣국이 완성되자 양미라와 정신욱은 먹으면서도 티격태격했다. 양미라는 “맛이 어떠냐”고 물었다. 정신욱은 “만두가 불었다. 네가 만두를 빨리 넣어서 그렇다”며 방송을 의식하지 않고 대답했다.

그러자 양미라는 정신욱에게 “우리 방송 중이다”라고 상기시켜줬다. 정신욱은 말없이 만둣국을 맛있게 먹었고 마침내 두 봉지나 넣어 끓였던 만둣국이 모두 동이 났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