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왼손잡이 아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과 김진우는 하연주와 진태현의 음모를 알게 됐다.

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선 오산하(이수경)와 이수호(김진우)가 수술대 위에 나란히 누워있는 증거 사진을 확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산하와 이수호는 김남준(진태현)과 장에스더(하연주)가 유착관계이며 김남준의 사촌이라며 나타난 의사 손중기가 이수호와 박도경의 페이스오프를 집도했음을 알게 됐다.

손중기는 바로 김남준을 만나 “큰일났는데, 나를 의심하는데. 아까 낮에 내가 누군지, 박도경이 누군지 살짝 힌트를 줬거든. 근데 눈치 엄청 빠르네. 박도경이가 본인이 이수호라는 걸 눈치채기 전에 일처리 빨리 끝내야지”라고 말했다. 불안해진 김남준은 “내가 끝장나면 당신도 끝장이니까 나 자극하지마”라며 애써 분노를 억눌렀다. 이후 손중기는 장에스더와 김남준의 계략으로 철장신세를 지게 됐다.

이수호는 오산하에 “부딪쳐 봅시다. 지금이 오히려 기회에요. 설득 회유 협박 할 수 있는 건 다해보죠”라며 의욕을 보였다. 두 사람은 구치소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오산하는 이수호를 가리키며 “진실만 말해줘요. 이 사람, 이수호 맞죠?”라고 절박한 표정으로 물었다.

손중기는 “우선 나 좀 빼냅시다. 나도 지금 덫에 걸렸어. 이 덫만 없애주면 생각해볼게. 혹시 알아? 내가 당신들이 원하는 증거를 가지고 있을지도”라고 넌지시 말했다.

이수호와 오산하는 손중기가 김남준을 협박하기 위해 보낸 의문의 서류를 먼저 알아내려고 김남준의 회사를 찾았다. 박도경은 김남준을 불러내 사무실을 비우게 했고, 그 사이 김남준의 사무실로 들어간 오산하는 서류 속에서 박도경과 이수호가 나란히 누워있는 사진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오산하는 박도경에 “모든게 맞아 떨어져. 손중기 그 사람이 수호 씨를 박도경으로 수술한 거 맞아”라고 말했다.

손준기는 그 증거를 선물이라며 김남준의 사무실로 전송했고, 오산하는 한 발 앞서 증거를 확인했던 것.

사진을 본 김남준은 “증거가 있어서 그렇게 기고만장했던 거야”라며 숨을 몰아쉬었다. 이어 김남준은 오산하가 이 사진을 봤을 가능성을 떠올리며 전전긍긍했다. 김남준은 서둘러 오산하를 붙잡으나 이번에도 이수호가 한 발 빨랐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