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박신양과 고현정 (사진= KBS 2TV , UFO프로덕션 제공)

'조들호2' 박신양과 고현정 (사진= KBS 2TV , UFO프로덕션 제공)


'조들호2' 박신양의 역대급 압박으로 고현정이 최대 위기에 처한다.

오늘(5일) 밤 10시에 방송될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27, 28회에서는 조들호(박신양 분)가 대산복지원과 관련한 불법 자금 경로를 찾아내 이자경(고현정 분)을 압박한다.

앞서 지난 4일 방송에서는 살인미수범의 누명을 벗어낸 조들호와 윤소미(이민지 분)의 고군분투가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조들호의 변호사 자격을 박탈하려는 이자경의 설계가 보기 좋게 박살나버린 것.

여기에 그치지 않고 조들호는 기자단을 향해 국일 그룹 총수를 고발한다는 선전포고까지 날려 멋진 핵사이다까지 터트렸다.

이런 가운데 선전포고 후 첫 대면하게 된 조들호와 이자경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상대를 경멸하듯 쏘아보는 눈빛이 어느 때보다 무겁고 서늘한 분위기를 직감하게 한다.

특히 만나면 터지는 첨예한 수 싸움으로 매번 시청자들의 심장을 졸이게 해왔기에 이들의 이번 만남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

이에 오늘(5일) 방송에서 조들호는 자신을 궁지에 몰리게 만든 자해자작범 장순임(장미인애 분)을 통해 이자경을 전방위로 맹공격을 펼친다. 또한 국일그룹과 대산복지원 사이를 연결 짓는 새로운 단체가 밝혀진다고 해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끌어올릴 예정이라고.

과연 독기 완충된 조들호는 어떻게 이자경을 압박해갈지 또한 수세에 몰린 이자경은 역대급 위기에 어떻게 반응할지 오늘(5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27, 2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