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홍종현, 매일 어제로 돌아가는 시간 여행 예고
/사진=영화 '다시, 봄' 스틸

/사진=영화 '다시, 봄' 스틸

이청아와 홍종현이 '다시, 봄'으로 시간여행을 예고했다.

배우 이청아와 홍종현은 5일 서울시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진행된 영화 '다시, 봄' 제작발표회에서 특별한 호흡을 강조했다. 시간 여행을 하게 된 여자 은조 역을 맡은 이청아와 은조의 시간여행의 키를 쥔 남자 호민 역의 홍종현은 원작과 높은 싱크로율로 기대감을 높였다.

'다시, 봄'은 웹툰작가 라라시스터의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딸을 잃고 중대한 결심을 한 여자가 하루씩 어제로 되돌아가는 시간 여행을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전까지 시간이동을 소재로 한 작품들이 많이 나왔지만 하루씩 시간이 거꾸로 흐르는 작품은 없었다. 이청아도 '다시, 봄'의 이런 설정에 주목했다.
/사진=영화 '다시, 봄' 스틸

/사진=영화 '다시, 봄' 스틸

이청아는 "매일 하루 전, 어제로 돌아간다는 설정 자체가 흥미로웠다"며 "내가 맡은 캐릭터는 딸을 잃은 캐릭터인데, 삶에 치인 싱글맘, 워킹맘으로 살면서 미래를 바꾸기 위해 노력한다. 그럼에도 어제로 돌아가기 때문에 절만하지만 그 속에서 희망을 보게 되면서 펼쳐지는 전개가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도 이청아는 "원작은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웹툰 속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고 호평받았지만, 촬영을 할 땐 영화 속 은조에만 집중한 것.

이청아는 "정용주 감독과 밤 산책을 3시간씩 하면서 캐릭터에 대한 감정을 정리할 수 있었다"며 "슬픈 연기를 할 땐 위 경련을 달고 살고, 행복한 연기를 할 땐 눈물이 날 정도로 행복해 기분이 롤러코스터를 탔다"면서 힘겨웠던 촬영기를 털어 놓았다.
/사진=영화 '다시, 봄' 스틸

/사진=영화 '다시, 봄' 스틸

홍종현은 '다시, 봄'이 건네는 '위로의 메시지'에 집중했다. 홍종현은 "나는 물론 주변에서도 과거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 이 작품을 하면서 힐링이 됐다. 제가 느낀 감정을 관객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또한 원작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한 부분에 대해서도 털어 놓았다. 홍종현은 "극중 캐릭터가 유도 유망주라 영화 속에서 최대한 가깝게 표현하고 싶은 욕심이 나서 촬영이 없을 때에도 체육관에 가서 최대한 연습을 했다"며 "그런데 정작 유도 경기 촬영 전날에 너무 무리를 했던 탓인지, 연습 중 어깨를 다쳐서 촬영할 땐 마음대로 액션을 하지 못해 아쉬웠다"고 털어 놓았다.

두 사람의 열연과 함께 정용주 감독은 "'다시, 봄'은 '만약'을 선물해 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기획하게 됐다"고 소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정용주 감독은 "하루가 계속 반복되는 타임슬립, 특정 순감으로 돌아가는 타임리프 등 시간을 다룬 영화들은 많다"며 "우리는 어제의 어제로 가는 타임 리와인드 이야기"라고 정리했다.

또 "웹툰의 설정이 영화적이고 아름다워 꼭 영화로 만들고 싶었다"며 "'인생에 만약은 없다'는 은조의 대사가 있는데, 현실에선 불가능한 일을 영화로 선물해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다시, 봄'은 오는 4월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