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명성에 累 끼치지 않을 TXT, 소년미로 차별화 꾀하다 (종합)

[김영재 기자] 빅히트 신인 그룹이 데뷔했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이하 TXT)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3월5일 오후 서울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개최됐다.

TXT는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 다섯으로 구성된 팀.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BTS) 이후 6년 만에 공개하는 신인 그룹이다. 리더 수빈은 “데뷔를 하게 돼 기쁘고 떨린다”고, ‘귀염둥이 막내’ 휴닝카이는 “데뷔한 지 이틀째다. 많이 긴장된다”고, ‘분위기 메이커’ 범규는 “뉴스 속 그 자리에 앉게 됐다”고, 맏형 연준은 “같은 가수의 꿈을 가진 다섯 명이 모였다”고, ‘사랑둥이 막내’ 태현은 “심장이 두근두근하다”고 첫 인사를 건넸다.

수식어는 ‘방탄소년단 동생 그룹’이다. 이에 멤버가 한 명씩 소개될 때마다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를 장식하기도. 포브스와 뉴스위크가 데뷔를 집중 조명했고, 빌보드 역시 티저 공개를 잇달아 보도하는 등 TXT는 해외에서도 일명 ‘대형 신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수빈은 “그런 수식어(‘방탄소년단 동생 그룹’)가 붙은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많은 분들의 기대가 걱정되긴 하지만 그만큼 열심히 해서 더 사랑 받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되겠다”고 했다. 이어 “선배님들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인임에도 불구, TXT는 언론 쇼케이스 대신 4일 Mnet ‘데뷔 셀러브레이션 쇼’로 데뷔 첫 무대를 가졌다. 방탄소년단이 ‘흙수저 그룹’에서 출발한 것에 반해, 혹자는 TXT에게 별칭 ‘금수저 그룹’을 붙이기도. 휴닝카이는 “선배님들께서 힘든 자리에서 올라왔음을 알고 있다”며, “훌륭한 점을 본받기 위해 노력했다.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범규는 방탄소년단의 “엄청 팬”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선배님들께서 가끔 마주칠 때마다 팀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해주셨다”며, “‘항상 지켜보고 있고 응원하고 있다’ 같은 따뜻한 응원 덕에 연습하면서 힘이 났다”고 직속 선배에게 감사를 전했다.

TXT의 속뜻은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간다’이다. 소속사 측은 “하나의 꿈과 목표를 위해 함께 모인 소년들이 서로 시너지를 발휘하는 밝고 건강한 아이돌 그룹”이라고 팀을 설명했다. ‘활기찬 소년’ ‘풋풋한 소년’ ‘청량하고 순진무구한 소년’ 등, TXT를 소개하는 글에는 유독 단어 ‘소년’이 다수 강조돼 있다. 이에 태현은 “우리 다섯 명이 같이 시너지를 내는 데 소년미가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답했고, 휴닝카이는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가 뿔로 사춘기의 고통과 성장을 다룬다. 소년미가 강조되는 이유가 거기에 있지 않을까 싶다”고 나름의 해석을 안겼다.

“‘멍뭉미’가 가득하다”는 사회자의 말처럼 TXT에는 소년만이 가질 수 있는 그 또래의 싱그러움이 가득하다. ‘누난 너무 예뻐(Replay)’를 부르던 그룹 샤이니(SHINee)의 초기 모습이 언뜻 스쳐가기도 한다. 태현은 “사랑스러움”을, 연준은 “열심히 하는 열정”을, 범규는 “지치지 않는 에너지”와 “사투리”를, 휴닝카이는 “형들도 나에게 푹 빠지는 귀여움”을, 수빈은 “뒤에서 멤버들을 보살펴주는 서포트형 리더”를 각자의 매력으로 꼽았다.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는 소년의 성장통을 ‘뿔’이라는 독특한 단어로 표현한 곡이다. 어느 날 머리에서 뿔이 솟으며 혼란스럽지만, 나와 다르면서도 닮은 너를 만나 가슴이 뛰기 시작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뿔을 연상케 하는 안무와 노래 곳곳에 팝핀 요소가 가미돼 유니크한 퍼포먼스와 군무를 동시에 느낄 수 있다.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에는 ‘블루 오렌지에이드(Blue Orangeade)’부터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아워 서머(Our Summer)’ ‘캣 앤드 도그(Cat & Dog)’ ‘별의 낮잠’까지 총 5트랙이 담겼다. 본작을 통해 그들은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너를 만나고 우리가 함께라면 무언가를 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 더불어 멤버들은 데뷔작에서 신스 팝, 힙합, 소프트 모던 록 등 다양한 음악 장르를 트렌디한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TXT는 방시혁 대표로부터 ‘연습은 항상 열심히. 무대는 자유롭게’란 조언을 들어왔다는 후문. 태현은 “음반으로 소통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수빈은 “지금까지 열심히 준비하고 간절히 기다려온 데뷔인 만큼 신인상이 욕심난다”고 목표를 알렸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는 3월4일 타이틀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를 비롯한 총 5곡이 담긴 데뷔 앨범 ‘꿈의 장: 스타(STAR)’를 발표했다.(사진제공: 빅히트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