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사진=최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사진=최혁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 TXT)가 방탄소년단의 직속 후배가 된 소감을 밝혔다.

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신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는 방탄소년단이 소속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6년 만에 내놓는 남성 5인조 아이돌 그룹이다.

수빈은 "방시혁 PD는 연습만이 살길이라며 무대에 서게 되면 왜 중요한지 알게 될 것이라고 연습의 중요성을 알게 됐다. 방탄소년단 선배들께도 이런 조언을 했다고 한다. 선배들은 무대에 올라가기 전까지 연습을 엄청나게 하신다고 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이 최근 시상식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에 대해 언급한 것에 대해 연준은 "하늘같은 선배님들이다. 세계가 무대라 자주 뵙진 못하고 영상으로 본다. 수상 소감을 하실 때 '저희 후배들 나온다'고 하셨다. 그래미 레드카펫에서도 언급해주셔서 크나큰 영광이다. 진심어린 조언 많이 해주셔서 감동이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범규는 "방탄소년단 선배의 엄청난 팬이다. 회사에서 마주치면 가슴이 떨리고 긴장이 된다. 마주칠 때마다 팀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를 해 주셨다. '팀을 우선하라', '지켜보고 응원하고 있다'라고 응원해주셔서 힘이 났다"고 덧붙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타이틀곡인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CROWN)’는 신스 팝(Synth Pop)을 트렌디하고 에너지넘치게 현대적으로 풀어낸 곡이다. 멤버 5명 각자의 매력적이고 다채로운 보컬과 독특한 가사, 세련된 사운드와 만나 대중들의 기대와 관심을 충족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태현은 "어느날 갑자기 머리에서 뿔이 자란다면 혼란스러울 것이다. 사춘기 성장통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휴닝카이는 "트렌디한 신스팝 장르의 곡이다. 열정적인 우리의 모습도 담겨져 있다. 듣기도 좋고 보기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 이후 6년 만에 공개하는 보이 그룹이다. 멤버 공개 후 음악, 퍼포먼스, 콘텐츠 등 모두 방탄소년단의 장점을 그대로 이어받은 빅히트 DNA를 선보이며 '대세 신인'이란 바로 이런 것임을 증명했다.

연준은 안무에 대해 "다섯 멤버의 에너지가 포인트다. 곳곳에 팝핀 요소를 넣어서 군무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빈, 연준, 범규, 태현, 휴닝카이로 구성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서로 다른 너와 내가 하나의 꿈으로 모여 함께 내일을 만들어간다'라는 뜻으로 하나의 꿈과 목표를 위해 함께 모인 소년들이 서로 시너지를 발휘하는 밝고 건강한 아이돌을 표방한다. 해맑고 순수한 느낌의 소년미를 가득 머금은 다섯 멤버들은 트렌디한 음악과 에너지 넘치는 퍼포먼스로 전 세계 당찬 출사표를 던지며 2019년 초대형 신인 탄생을 예고한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4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CROWN)’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뮤직비디오는 공개 4시간여 만에 300만 뷰, 10시간여 만에 800만 뷰를 넘기며 13시간여 만에 1000만 뷰를 돌파했다.

이들은 이날 팬 쇼케이스를 열고 전 세계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