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들호2 박신양 (사진=방송캡처)

조들호2 박신양 (사진=방송캡처)



박신양이 언론 앞에서 고현정을 향해 전쟁을 선포, 거악(巨惡)을 상대로 한 전면전이 시작됐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 25, 26회에서는 살인미수범으로 몰린 조들호(박신양 분)가 윤소미(이민지 분)와 함께 국일 그룹에 역공을 선사, 나아가 기자들 앞에서 국일 그룹과 차장검사를 고발하는 역대급 통쾌한 반격까지 날렸다.

먼저 조들호의 담당변호사가 된 윤소미의 180도 달라진 면모가 시작부터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검사의 압박 조사에도 철통 방어는 물론 예리하게 허점을 파고들며 팽팽한 기류를 형성해나갔기 때문.

CCTV와 지문 등 모든 정황과 증거들이 철저하게 조들호를 용의자로 가리키고 있는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윤소미는 어느 때보다 냉정하게 현실을 직시했다. 이성적으로 사건의 본질을 꿰뚫어 가며 사건을 되짚어가는 윤소미의 단단한 눈빛이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윤소미는 피해자 장순임(장미인애 분)의 진술에서 오류를 밝혀내며 조들호를 무죄에 한 발 다가서게 했다. 또한 조들호는 장순임의 자해자작극이란 결정적 사실을 직접 변론해 안방극장 내 긴장의 온도를 극대화 시키며 강하게 몰입시켰다. 여기에 정점을 찍은 장순임의 거짓 임신 사실까지 밝혀내면서 무죄를 입증, 진한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조들호의 반격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몰려드는 기자들을 향해 그는 “저 조들호는 이 자리에서 두 가지 특종을 드리고자 합니다”라며 모두를 집중시켰다. 이어 국일그룹 이자경(고현정 분)과 차장검사 강덕영(정원중 분)을 고발한다는 선전 포고로 역대급 핵사이다 반격을 날려 안방극장을 짜릿한 쾌감으로 물들였다.

한편 사무장 강만수(최승경 분)는 국일그룹이 지은 최초 건물의 특이점을 발견하면서 대산복지원과 국일그룹 사이에 새로운 연결고리를 포착해냈다. 이로 인해 이자경의 숨통을 또 한 번 조일 수 있는 키를 쥐게 된 것.

국일그룹과 썩은 사법부를 향해 전면전을 선포한 조들호와 이자경의 싸움은 앞으로 어떤 형국을 그릴지 오늘(5일) 밤 10시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27, 28회가 기다려진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