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정용주 감독, “기존 시간영화와 달라...독특한 영화다”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정용주 감독이 연출 포인트를 전했다.

3월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다시, 봄(감독 정용주)’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용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청아, 홍종현, 박경혜, 박지빈이 참석했다.

이날 정용주 감독은 “‘다시, 봄’은 독특한 영화다. 기존 시간에 대한 영화는 타임루프, 타임슬립 등 모습을 보이는데, 우리는 아침에 일어나면 다시 어제가 되는 타임 리와인드 설정으로 구성했다. ‘인생에 만약은 없어요’ 라는 대사가 있다. 영화가 관객들에게 만약이라는 것을 만들어주면 어떨까 싶어서 연출하게 됐다”고 전했다.

‘다시, 봄’은 딸을 잃은 여자가 중대한 결심을 한 그날, 어제로 하루씩 거꾸로 흘러가는 시간을 살게 되면서 인생 두 번째 기회를 얻게 된 타임 리와인드 영화다.

한편, 영화 ‘다시, 봄’은 4월에 개봉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