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홍종현, “사회적 위치와 상관없이 항상 똑같이 대한다”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홍종현이 실제 자신의 성격을 밝혔다.

3월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다시, 봄(감독 정용주)’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정용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청아, 홍종현, 박경혜, 박지빈이 참석했다.

극중 홍종현은 시간여행에 관한 미스터리한 키를 쥔 남자 호민 역을 맡았다. 다정다감한 역할을 맡았는데 이에 홍종현은 “저와 비슷한 성향을 가지고 있다”며 농을 친 뒤, “항상 사람들한테 위치와 지위랑 상관없이 똑같이 대한다. 특히 동물을 정말 좋아한다. 길거리에서 유기동물들을 본다면 잘 돌봐주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다시, 봄’은 딸을 잃은 여자가 중대한 결심을 한 그날, 어제로 하루씩 거꾸로 흘러가는 시간을 살게 되면서 인생 두 번째 기회를 얻게 된 타임 리와인드 영화다.

한편, 영화 ‘다시, 봄’은 4월에 개봉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