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제치고 韓영화 최고 매출
제작비 대비 14배 '가성비 甲'
"지금까지 이런 매출은 없었다"…1369억원 벌어들인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의 코미디 영화 ‘극한직업’(사진)이 ‘명량’을 제치고 역대 개봉작 가운데 매출 1위를 달성했다.

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1369억5703만원의 티켓 매출을 기록했다. 종전 역대 1위이던 ‘명량’의 매출 1357억5000만원을 뛰어넘었다.

‘극한직업’의 누적 관객 수는 1594만 명으로 ‘명량’(1761만 명)보다 적지만, 극장 평균 요금이 오르면서 매출에서 앞섰다. 한국영화 평균 관람요금은 2014년 7619원에서 지난해 8286원으로 올랐다.

‘극한직업’은 높은 가성비(수익률)로도 주목받는다. 총제작비 95억원을 투입해 14배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 개봉 6주차에도 박스오피스 4위를 기록하며 뒷심을 발휘 중이어서 매출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관객 수에서 1위로 올라설 가능성도 아직 남아 있다.

역대 1000만 명을 넘은 영화 가운데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린 작품은 ‘7번방의 선물’이다. 총제작비 58억원의 15배에 달하는 914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명량’은 총제작비 190억원을 들여 7배가량의 매출을 올렸다.

극장 매출 기준 역대 3위는 1157억원(관객 수 1441만 명)의 ‘신과함께: 죄와벌’, 4위는 1109억원(1426만 명)의 ‘국제시장’, 5위는 1051억원(1341만 명)의 ‘베테랑’, 6위는 1026억원(1227만 명)의 ‘신과함께: 인과연’으로 나타났다. 1000억원 이상 극장 매출을 기록한 한국영화는 총 6편이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