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황하나 (사진=방송캡처)

박유천 황하나 (사진=방송캡처)



그룹 JYJ 박유천의 전 연인 황하나가 자신의 SNS 글을 삭제했지만, 누리꾼들의 관심은 계속되고 있다.

황하나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남자 한 명 잘못 만나서 별일을 다 겪는다"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정말 오랫동안 참았는데 그의 비겁하고 지질함에 터지고 말았다. 매니저까지 불러서 잘못을 저지르고 도망가고, 지금 그의 회사와 가족들은 머리를 맞대고 저를 어떻게든 가해자로 만들어야 한다며 더러운 작전을 짜고 있다는 메세지를 받았다"며 "그동안 그 사람에게 당한 여자들은 대부분 다 힘없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여성들이어서 꼼짝없이 당했다. 하지만 나는 절대 그렇게 되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하나는 "나도 실수한 부분이 물론 있지만 너는 너무 많지? 성매매, 동물 학대, 여자 폭행, 사기 기타 등등. 누가 너를 망친건지 모르겠다. 내가 분명 어제 밤에 마지막 기회를 줬는데 이렇게 뒤통수를 쳐"라며 "누구라고 단정 짓지 마라. 누구라고 말 안 했다. 반전이 있을 수 있다"라고 분노하며 폭로의 대상은 확실하게 밝지히 않았다.

논란이 커지자 황미나는 해당 글은 삭제했다. 하지만 의미심장한 글로 인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는 등 누리꾼들의 관심은 식지 않고 있다. 폭로의 대상이 전 남자친구인 박유천인지 아니면 또 다른 연예인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것.

한편 황하나는 박유천 前 여자친구로 2017년 결혼을 약속했지만, 지난해 5월 결별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