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6회 연장 확정 (사진= KBS 2TV 제공)

하나뿐인 내편', 6회 연장 확정 (사진= KBS 2TV 제공)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6회 연장 방송된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밀착형 공감스토리를 바탕으로 ‘명실상부’ 국민드라마의 명성을 써내려가고 있는 ‘하나뿐인 내편’은 당초 기획했던 100부작(회당 2회 연속방송)에서 6회 연장된 106부를 끝으로 오는 3월 17일(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가족과 친구, 연인, 동료 등 다양한 인관관계를 통해 투영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사랑받아온 ‘하나뿐인 내편’은 지난주 방송된 94회에서 44.6%(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폭발적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특히, 최근 방송에서는 극중 28년간 베일에 쌓여있던 강수일(최수종 분)의 과거가 모습을 드러내며 등장인물간의 갈등이 극에 달하며 이목을집중시켰다.

수일과 하나뿐인 딸 김도란(유이 분)의 거듭된 시련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가운데, 장다야(윤진이 분)의 아버지를 죽인 진범이 따로 있었다는 대반전이 예고되며 스토리의 재미와 긴장감을 더하고 있는 상황.

제작진은 “6회 연장을 결정한 만큼 더욱 풍성하고 완성도 있는 이야기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며 “마지막까지 깊은 여운과 감동을 선사할 ‘하나뿐인 내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 고 덧붙였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저녁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