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

배우 손호준의 평범하지 않은 매력에 시청자들이 푹 빠졌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를 통해서다.

손호준은 ‘눈이 부시게’에서 혜자(김혜자·한지민)의 오빠이자, 어디로 튈지 모르는 1인 방송 크리에이터 김영수 역으로 열연 중이다.

마땅히 하는 일이 없는 그는 혜자의 친구이자 과거 자신을 짝사랑한 현주(김가은)를 찾아가 자장면을 얻어 먹으며 철없고 한심한 행동으로 시선을 끈다. 현주에게만큼은 자신이 가장 멋진 남자라고 착각하며 극에 재미를 더한다.

영수는 결혼 소식을 전하며 현주의 자존심을 긁는 전 남자친구에게 “내가 한마디 해도 됩니까?”라고 강한 척했지만 “뷔페, 나도 가도 됩니까?”라고 물으며 현주를 화나게 했다.

눈치 없는 말과 행동으로 분노를 유발하면서도, 현주에게 삼각김밥을 건네는 등 자상한 면도 드러낸다. 삼각김밥을 직접 뜯어주며 “감동을 받든 나한테 빠지든 그건 너의 몫”이라며 현주를 설레게 만들었다. 하지만 금세 “결혼식 식권 2장은 잊지 말라”며 환상을 깨뜨렸다.

손호준은 ‘눈이 부시게’에서 시트콤과 멜로 장르를 넘나들며 작품의 재미를 톡톡히 살리고 있다. 99% 부족한 영수의 매력에 푹 빠져드는 이유다. 영수의 옷을 입고 자연스럽고 능청스러운 연기를 보여주는 손호준을 향한 시청자들의 호평도 쏟아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