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에 등장한 스카이캐슬 요양병원/사진=KBS 2TV ‘하나뿐인 내편’ 캡처

드라마 속에 등장한 스카이캐슬 요양병원/사진=KBS 2TV ‘하나뿐인 내편’ 캡처

‘하나뿐인 내편’에 등장한 골든뷰캐슬요양병원이 화제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한 요양병원이 등장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왕진국(박상원 분)은 치매에 걸린 박금병(정재순 분)을 감당하기 힘들어졌다. 이에 왕진국은 박금병이 끔찍하게 아끼는 동생 명희가 있는 곳이라고 속인 후 그를 요양병원으로 데리고 갔다.

앞서 왕진국은 큰며느리 김도란(유이 분)의 아버지 강수일(최수종 분)이 둘째 며느리 장다야(윤진이 분)의 아버지를 죽음으로 몰고 간 살인범이라는 사실을 알고 두 며느리가 한 집에서 살 수 없다고 판단했다.

김도란을 집에서 쫓아내기로 마음 먹은 왕진국이었지만, 박금병은 김도란을 ‘명희’라고 부르며 따라다녔다. 이에 왕진국은 김도란을 내침과 동시에 박금병을 요양병원에 보내기로 결심했다. 그러면서 집을 떠나지 않으려는 박금병에게 요양병원에 명희가 있다고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이 대목에서 요양병원의 ‘골든뷰캐슬’이라는 상호가 노출됐다. 시청자들은 이 요양병원이 실제로 있는 곳인지에 대해 궁금증을 쏟아냈다. 그러나 해당 상호의 요양병원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라효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