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라·김도훈, 20년째 열애 중
오나라 김도훈 열애 고백/사진=코스모폴리탄

오나라 김도훈 열애 고백/사진=코스모폴리탄

오나라가 김도훈과 20년째 애틋한 연인 관계라고 소개했다.

오나라는 최근 패션 잡지 코스모폴리탄과 인터뷰에서 20년 동안 김도훈과 열애 중인 것에 대해 "베스트 프렌드"라고 입을 열었다.

오나라는 김도훈에 대해 "어쩌면 부모님보다 더 잘 알고, 더 든든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생겼다"며 "요즘 바빠서 자주 못보지만 자기 일처럼 좋아해주는 사람이다. 천생연분인가 싶다"고 애정을 전했다.

오나라는 최근 종영한 JTBC 'SKY캐슬'에서 진진희 역할을 맡아 활약했다. 진진희는 강남 건물주의 딸로 의사 남편을 만나 자식 교육에 올인하는 캐릭터로 오나라는 밝고 솔직하고 유쾌함이 넘치는 모습으로 연기해 사랑받았다.

오나라는 "전작인 tvN '나의 아저씨'가 끝나고 나서도 작품과 정희라는 캐릭터에 빠져나오는 게 힘들었다"며 "진진희도 마찬가지일 것 같다"고 애틋한 감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오나라는 "억지로 빠져나오기보단 자연스럽게 두고 싶다"면서 진진희와 서서히 멀어지고 있음을 전했다.

처음에는 줏대 없고, 비아냥 거리기만 하는 비호감 캐릭터였던 진진희는 오나라가 작가, 연출자와 논의하며 인간적이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완성시켰다는 후문이다. 오나라는 "(작가와) 의논해서 내린 결론이 진진희는 순수해서 모르는 게 많고, 모르면 모르는 대로 모른다고 얘기하는 인물이 됐다"며 "덕분에 시청자들의 공감도 얻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사랑을 받게 된 것 같다"고 소개했다.
오나라 김도훈 열애 고백/사진=코스모폴리탄

오나라 김도훈 열애 고백/사진=코스모폴리탄

또 오나라는 자신의 실제 성격에 대해 "촉을 믿고 따라가는 스타일"이라며 "작품을 고를 때든, 누구를 만나든 내 마음이 가는 대로 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패할 때도 있지만 결과가 안 좋아도 '또 좋은 게 있겠지?'라며 낙천적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SKY캐슬' 흥행에 대해선 "잘되면 좋겠다 정도였는데,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결과를 얻게 될 줄은 몰랐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오나라는 'SKY캐슬' 흥행 최대 수혜자로 꼽히는 것에 대해서도 "그렇게 봐주시면 감사하다"며 "함께 출연한 배우들에 비해 인지도가 높지 않은 배우였기 때문에, 이 작품으로 내 이름을 많이 알리게 된 것 같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 한서진 앞에서 "순간 쫄았어!"라고 말하는 장면, 시럽 세례를 받고 "눈깔 안 떠쪄"라고 하는 장면 등을 애드리브라고 소개했다. 특히 욕하는 장면에서 "수박 씨 발라 먹어"까지만 유현미 작가가 써 놓았고, 후에 "눈을 뒤집어다 흰자에다 아갈머리라고 써버릴까보다"라는 문장은 오나라의 애드리브로 완성됐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한편 오나라는 "다음 작품에서도 또 다른 나의 매력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아 어떤 배우와 호흡할지도 궁금하다. 연애하는 심정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향후 활동을 기대케 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