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변성현 기자

/사진=변성현 기자

'자전차왕 엄복동' 이범수가 제작자로 참여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이범수는 19일 서울시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시사회에서 "일제 강점기라는 암울한 시대에 민족의 자긍심을 주는 청년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끌였다"고 말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 강점기, 일본이 그들의 지배력을 과시하기 위해 진행한 자전차대회에서 우승을 휩쓴 엄복동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는 올해 개봉해 더욱 기대를 모았던 작품이다.

이범수는 '자전차왕 엄복동'의 제작자이자 엄복동의 스승인 일미상회 사장 황재호 역을 맡아 1인2역으로 활약했다. 극중에선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카리스마를 가진 리더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범수는 "제작을 하다보니 더 전체적인 부분을 볼 수 있게 됐다"며 "배우로 연기를 하면서 감사함을 느끼고, 열심히 했다고 했는데 이번에 더 많은 부분을 배운 기회였다"고 제작자로 작품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또 영화 개봉일이 알려진 후 "엄복동이 자전거 도둑으로 불행한 말년을 보냈다"는 일화가 알려지면서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선 "역사를 소재로 하면 누구나 조심스러울 것"이라며 "저희도 꼼꼼히 준비했고, 최선을 다해 검증과 고정을 하려고 하는 노력이었지만 미흡한 부분이 있을 수 있었다. 너그러이 봐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범수는 "영웅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게 아니라 각자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는 진정성 있는 이야기에 끌렸다"며 "울림이 될 수 있을 거 같았다"면서 엄복동이 갖는 의미에 집중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자전차왕 엄복동'은 오은 27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