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옥탑방' 기적의 역주행, 활동 종료 후 입소문
엔플라잉, 데뷔 4년 만에 첫 음원차트 1위
이홍기 "밴드씬 부활, 부탁해"
엔플라잉 '옥탑방'/사진=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 '옥탑방'/사진=FNC엔터테인먼트

엔플라잉이 '옥탑방'으로 기적을 보여줬다.

밴드 엔플라잉의 '옥탑방'은 지난 18일 밤 11시 기준 음원 플랫폼 벅스 실시간 차트 정상에 올랐다. 데뷔 4년 만에 첫 음원차트 진입, 음원차트 1위다. 벅스 외에 지니뮤직에서는 4위, 멜론에서는 17위를 기록했다.

엔플라잉 '옥탑방'의 정상 등극이 돋보이는 건 음원 차트 조작 논란 없이 입소문으로 역주행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옥탑방'은 지난 1월 2일 발표한 엔플라잉 연간 프로젝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의 두 번째 싱글이다. 지난해 말 일본 공연에서 미공개 자작곡 '옥탑방' 무대를 최초로 선보인 후 예상 외의 폭발적인 반응에 예정에 없던 국내 음악방송 활동을 결정했다.

지난 1월 정식 발표 후 한 때 일간 순위 1000위권 밖으로 밀려 나기도 했지만 음악적 호평과 꾸준한 상승세를 확인하고 음악방송 활동을 연장하기도 했다. 결국 활동 종료 후 차트인에 성공하며 결실을 맺었다.

'옥탑방'은 엔플라잉 리더 이승협이 작사・작곡한 곡으로 옥탑방에서 함께 밤하늘을 바라보던 연인들의 일상적인 순간을 담은 노래다. 풋풋한 연애의 추억을 가진 이들이라면 쉽게 공감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옥탑방이라는 소재로 풀어낸 곡으로, 엔플라잉의 서정적인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엔플라잉의 차트 정상 등극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선배인 FT아일랜드 이홍기도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홍기는 "아구아구. 내 새끼들. 너무 축하한다. 더 파이팅하자. 우리 군대 갔다 올 동안 밴드씬 부활을 부탁한다"는 글을 게재하며 '옥탑방' 1위 화면을 캡처한 이미지를 덧붙였다.

'옥탑방'이 1위를 차지하기까지 엔플라잉은 적지 않은 우여곡절을 겪었다. 2015년 5월 FNC의 기대주로 화려하게 등장했지만 선배 FT아일랜드, 씨엔블루가 데뷔곡부터 흥행시키며 신인상을 휩쓸었던 것과 달리 엔플라잉은 눈에 띄는 성과를 내지 못했다.

2017년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돋보이는 보컬 실력을 보였던 유회승을 합류하며 5인조로 개편했지만, 지난해 12월 베이스를 담당했던 권광진이 탈퇴하며 4인조로 개편됐다.

FNC엔터테인먼트의 아픈 손가락이었던 엔플라잉이 자신만의 음악 색깔로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의 활동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