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데뷔 4년 만에 음원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엔플라잉은 지난 1월 2일 발표한 연간 프로젝트 ‘플라이 하이 프로젝트(FLY HIGH PROJECT)’의 두 번째 싱글 음반 ‘옥탑방’으로 지난 18일 오후 11시 기준, 벅스뮤직 실시간 차트 정상을 찍었다. 데뷔 후 처음 음원차트에 진입했고, 동시에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또 다른 음원사이트 지니에서는 4위, 멜론에서는 17위를 기록했다.

엔플라잉은 지난해 말 일본 공연에서 미공개 자작곡인 ‘옥탑방’을 부른 뒤 팬들의 호응이 쏟아지자 국내 음악방송 활동을 결정했다. 지난달 정식 발표 후 일간 순위 1000위권 밖으로 밀려 났지만 꾸준한 상승세를 확인하고 음악방송 활동을 연장했다. 마침내 활동 종료 후 음원차트 진입에 성공하며 결실을 맺었다.

‘옥탑방’은 리더 이승협이 작사·작곡한 곡으로 옥탑방에서 밤하늘을 바라보던 연인들의 일상을 담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