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화연(사진=하나뿐인 내편 캡처)

차화연(사진=하나뿐인 내편 캡처)


‘하나뿐인 내편’의 ‘차블리’ 차화연이 견디기 힘든 사건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인간미가 진하게 묻어나는 오은영의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16일 방송된 KBS2 ‘하나뿐인 내편’에선 마침내 결혼에 골인한 강수일(최수종)과 나홍주(진경)의 파티 현장에 오은영(차화연)의 작은며느리 장다야(윤진이)가 들이닥쳤다. 장다야는 “강수일이 바로 우리 아버지를 죽인 사람”이라고 폭로했고, 큰며느리 김도란(유이)의 아버지 강수일을 사돈으로 극진히 대접까지 했던 오은영을 비롯한 모든 하객들이 충격에 빠졌다.

경악에 휩싸인 오은영은 집에 돌아와 아들 왕대륙(이장우)의 멱살을 잡고 “어떻게 그딴 계집애 때문에 가족들을 감쪽같이 속일 수가 있느냐, 이 집 구석구석 살인자가 돌아다녔다”며 소리를 질렀다. 결국 김도란과 왕대륙이 이혼하게 됐지만, 오은영의 수난은 계속됐다.

김도란이 집을 나간 뒤 치매가 악화된 시어머니 박금병(정재순)이 “명희는 어디 있느냐”며 간병인을 계속 내쫓았다. 그 동안 박금병은 치매가 도질 때마다 김도란을 동생 명희로 착각하는 증세를 보였다. 참다 못한 오은영은 “명희는 멀리 공부하러 갔다니까요”라고 박금병에게 외쳤다. 이에 분노한 박금병은 오은영의 머리채를 휘어잡고 난동을 부렸고, 오은영은 “이게 사는 거냐? 도대체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해”라며 흐느꼈다.

결국 왕씨네 가족들은 박금병을 요양병원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요양병원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천진난만하게 “거기 가면 명희 만날 수 있어요?”라고 묻는 박금병의 모습에 오은영은 그 동안 많은 고초를 당하고도 진심으로 슬퍼하며 눈물을 삼켰다.

철없지만 미워할 수 없는 따뜻한 진심을 가진 시어머니이자, 그 자신도 치매를 앓는 시어머니에게 당하고 사는 며느리인 오은영 역할을 맡은 배우 차화연은 ‘표정 장인’다운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시청자의 시선을 강탈했다.

강수일의 전과 사실을 알았을 때는 시청자들의 눈까지 휘둥그레하게 만드는 경악을, 시어머니 박금병을 요양병원에 보내고 나서는 차마 쉽게 돌아서지 못하며 쏟아지는 눈물을 억지로 참는 인간적인 매력을 실감나게 연기했다.

탁월한 연기력은 물론 5060세대의 ‘워너비’에 등극한 패션 감각과 러블리한 매력으로 ‘차블리’라는 별명을 얻은 차화연은 시청률 40%를 자랑하며 사랑받는 KBS2 ‘하나뿐인 내편’에 출연 중이다. ‘하나뿐인 내편’은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