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유병재가 동생임을 밝히자 "같이 늙어가는 처지에"
문근영 / 출처 = 문근영 인스타그램

문근영 / 출처 = 문근영 인스타그램

문근영이 놀라운 예능감을 선보이며 네티즌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문근영의 일상 사진도 덩달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문근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문근영은 한복을 입고 있는 모습으로 미소를 지은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뚜렷한 이목구비와 백옥같은 피부를 뽐내며 부러움을 자아낸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전주인가 봐요”, “피부 부럽”, “꿀피부 부럽다” "한복이 잘 어울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6일 첫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한반도 편' 에 문근영이 출연해 잠재된 예능감을 발휘했다.
문근영 / 출처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한반도 편'

문근영 / 출처 = MBC '선을 넘는 녀석들 한반도 편'

이날 문근영은 설민석 강사의 영상을 찾아보며 역사를 다시 공부하고 싶어졌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자신이 동생임을 밝힌 유병재와 얼굴 바꾸기 사진을 찍는 등 문근영의 시원한 성격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이날 스케줄 때문에 첫 탐사 여행에 함께하지 못한 문근영은 유병재와 보충 수업으로 강화도 전등사를 찾았다. 편안하게 말을 놓으라는 유병재의 말에 문근영은 "같이 늙어가는 처지"라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에서는 전등사와 정화궁주 설화를 마치 구연동화처럼 설명하는 열정적인 모습도 선보였다.

박지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