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열혈사제’/ 사진=SBS 방송화면

‘열혈사제’/ 사진=SBS 방송화면

‘열혈사제’/ 사진=SBS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금새록이 여자 세팍타크로 국가대표선수 출신임을 입증했다. 화려한 발차기로 음문석을 넉다운 시켰다.

16일 방송된 ‘열혈사제’에서는 황철범(고준)의 부하 장룡(음문석)이 구담성당에 와서 행패를 부렸다.

이날 장룡은 “말로 하는 건 여기서 끝이다”라고 협박했다. 이영준(정동환)은 “이러지들 말라. 이러면 형제님들이 죄를 짓는 거다”라고 설득했다. 장룡은 “그럼 지옥으로 보내던가”라며 소리를 질렀다.

그 때 김해일(김남길) 나타나 “이런 것들은 재활용도 안 되는 쓰레기다”라며 장룡의 멱살을 잡았다.

현장을 지나가던 구대영(김성균)과 서승아(금새록)가 이를 보게 됐고, 서승아는 공무원증을 내밀며 “잠깐 보자”고 했다.

이에 장룡은 “신삥이야? 신삥이면 신삥답게 분위기 파악을 하고 그래야지”라며 서승아의 이마를 툭툭 쳤다.

서승아는 숨을 한 번 거른 후 번개같이 뛰어 올라 발차기를 날렸다. 장룡은 그대로 굳어 쓰러졌고, 구대영은 양쪽 머리를 감싸며 놀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