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종석/ 사진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종석/ 사진제공=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이종석/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의 이나영과 이종석의 관계 변화에 가속도가 붙을까.

‘로맨스는 별책부록’ 제작진은 7회 방송을 앞둔 16일, 강단이(이나영 분)와 차은호(이종석 분)의 퇴근길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설렘을 자극했다.

강단이를 향한 마음이 사랑임을 깨달은 차은호의 변화가 회를 거듭할수록 설렘을 더해가고 있다. 너무나 소중하기에 고백조차 신중한 차은호의 특별하고도 깊은 사랑은 애틋함까지 자아냈다. 여기에 강단이와 “썸 타는 중”이라며 차은호를 도발한 지서준(위하준 분)의 직진과, 차은호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한 송해린(정유진 분)까지, 본격적으로 펼쳐질 사각 로맨스 챕터가 짜릿한 설렘을 예고하고 있다.

엇갈린 마음의 향방을 예측할 수 없기에 사소한 눈빛, 작은 행동 하나에도 설렘이 증폭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엘리베이터 안에서 달달한 눈맞춤을 나누는 강단이와 차은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직장 동료들에게 아는 누나, 동생 사이라고 밝히기도 어려워 내색하지 않고 지내왔던 두 사람. 시선이 닿지 않는 둘만의 공간에서 서로에게 건네는 따뜻한 미소가 ‘심쿵’을 유발한다.

언제나 강단이가 먼저인 차은호. 다정한 손길로 목도리를 둘러주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차은호의 마음을 알 리 없는 강단이는 그의 따뜻한 배려에 평소처럼 환하게 웃고 만다. 같은 공간 안에 있지만 미묘하게 다른 두 사람의 온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과연 깊어지는 차은호의 마음을 강단이가 눈치챌 수 있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7회에서는 강단이에게 데이트 신청을 한 지서준 때문에 질투를 폭발시키는 차은호의 모습이 담긴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강단이를 만나지 말라고 충고하는 차은호와 조금도 물러서지 않는 지서준 사이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며 호기심을 증폭했다. “내 인생에 마지막 연애가 될 수도 있다”며 들뜬 강단이와, 이를 바라보는 차은호의 불안한 마음이 어떤 관계변화를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또한 강단이의 마음이 자신에게 닿을 때까지 기다리고 싶다는 차은호와 첫 만남부터 강단이를 향해 직진하는 지서준의 극과 극 사랑법이 본격화되며 로맨스 텐션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과연, 차은호가 지서준의 도발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7회 방송부터 강단이와 차은호에게 결정적 변화가 찾아올 것”이라며 “지서준의 직진이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 차은호의 오랜 진심이 강단이의 마음을 두드릴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7회는 오늘(1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