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2' 송강, 천만원 찾기 위해 고군분투
'미추리2' 송강 / 출처 = SBS '미추리 8-1000 시즌2'

'미추리2' 송강 / 출처 = SBS '미추리 8-1000 시즌2'

어제 첫 방송된 '미추리 시즌2'가 네티즌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송강의 재치있는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 SBS '미추리 8-1000 시즌2(이하 '미추리2')에서는 어촌을 배경으로 1000만 원을 찾기 위한 송강의 여정이 그려졌다.

송강은 촬영 전 랜덤으로 결정된 천만원을 숨긴 멤버가 있다는 변경된 룰을 듣고 잠시 동안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그러나 이내, 상금을 손에 넣기 위한 열정을 다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재석과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전소민이 등장하며 톡톡튀는 존재감을 선보였다.

이날 송강은 전소민의 일일 남자친구가 되어 눈길을 끌었다. 연인의 무릎에 기대 텔레비전을 시청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힌 전소민과 함께 송강은 재연에 나섰다. 그러나 송강의 어색한 표정과 포즈로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송강의 예리한 추리력을 발휘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냉장고 위에 있는 의문의 상자를 가장 먼저 발견했고, 스쳐 지나간 음료 자판기가 힌트와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직감적으로 알아차려 '거미-입구='라는 힌트를 얻었다.

과연 송강은 천 만원의 주인공이 될지 여부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박지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