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렌즈' 백종원, 설거지부터 요리까지 척척
'커피프렌즈' 백종원 / 출처 = tvN '커피프렌즈'

'커피프렌즈' 백종원 / 출처 = tvN '커피프렌즈'

'커피프렌즈' 백종원이 전설의 아르바이트생으로 등극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밤 방송된 tvN '커피프렌즈'에서는 유연석과 백종원은 남다른 케미를 보이며 성공적인 영업 매출을 달성하는 모습이 방송되었다.

이날 유연석은 밀려드는 주문을 침착하게 받아내며, 손님들과도 여유롭게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점점 손님이 몰려오자 ‘전설의 알바생’ 백종원이 요리부에 합류했고, 두 사람은 밀린 음식부터 새로운 서비스 메뉴까지 완벽하게 만들어냈다.

백종원은 "원래 이거 하려고 온 거 아니었는데 제자들에게 속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백종원은 다른 이들이 설거지를 하겠다고 했음에도 나서서 설거지를 하며, "설거지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말씀해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백종원은 오래 기다리는 손님에게 "맛도 곱빼기로 해 드리겠다"라고 말하며 정성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유연석은 음식을 서빙하며 “음식 괜찮으셨어요?”, “짜지는 않으셨어요?”라고 물어보는 등 모든 테이블의 손님들과 소통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백종원은 유연석에게 “갈수록 수준이 높아지는데”, “파스타집 차려도 되겠다”, “요리사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연석 역시 백종원에게 “오늘 선생님 안 계셨으면 이렇게 못했어요”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커피프렌즈’는 역대급 매출을 달성하며 208만1500원의 기부금을 모았다.

박지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