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 여성 피해자 결박후 철사로 목 졸라
'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 / 출처 = SBS '궁금한 이야기Y'

'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 / 출처 = SBS '궁금한 이야기Y'

'궁금한 이야기Y' 육도령이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겨주고 있는 가운데,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박수무당 육도령의 실체가 방송되었다.

무속인 육도령에게 성폭행, 구타, 협박 등의 피해를 당한 여성들의 증언을 바탕으로 육도령의 잔인한 행적들을 살펴보았다.

은정(가명)씨는 남편의 외도를 고민하던 중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점집을 찾았고 그곳에서 박수무당 육도령을 처음 만났다.

무속인 육도령은 은정씨 가족들만 아는 비밀을 맞추기도 하고, 자살을 하려던 순간 문자를 보내 상황을 맞히는 그의 모습에 육도령을 더욱 믿게 되었다.

부적을 써주겠다며 집으로 은정씨를 부른 육도령은 그녀를 성폭행하고 자신과 같이 살지 않으면 가족들이 다친다며 그녀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육도령 극악무도한 잔인함은 더해갔다. 두꺼운 끈으로 은정 씨를 묶은 뒤, 죽어야 한다며 철사로 목을 조를뿐만 아니라 그녀 허벅지를 칼로 찌르기까지 했다.

심지어 육도령은 그녀의 얼굴과 몸을 몰래 촬영해 동영상까지 보관을 했다.

은정씨는 탈출 후에야 자신외에도 육도령에게 같은 방식으로 피해를 본 여성 손님들을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또한 박수무당 육도령은 구치소에 들어간 후에도 "나를 보러 와달라"는 뻔뻔함을 보여 보는 이들로 하여금 혀를 내두르게 했다.

박지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