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이정재/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바하' 이정재/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정재가 멜로 영화를 기다린다는 마음을 전했다.

배우 이정재가 15일 서울시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사바하' 인터뷰에서 "멜로를 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재는 "'이정재의 멜로'를 하고 싶다기 보단, 그냥 멜로 그 자체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있다"며 "하지만 요즘 좋은 멜로 시나리오 자체가 없는 것 같다"면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정재가 직접 발굴한 '남산' 시나리에도 멜로가 등장한다고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재는 동료배우 배우 정우성과 함께 아티스트컴퍼니를 운영하면서 후배 배우 육성과 함께 제작자로도 영역을 확장하려는 모양새다.

이정재는 "'남산' 시나리오에 대해선 생각이 많다"며 "여러 감독님들의 손을 거쳤지만, 그들이 놓았다는 건 분명 이유가 있는 건데, 시의성에 맞는 것인지 고민이 된다"고 털어 놓았다.

또 이정재는 "멜로가 크진 않지만 작지만 중요한 장면이 3개 정도 있다"며 "그 설정이 아주 매끄럽게 정리가 안되다 보니 영화 마지막 부분까지 맞물리면서 잘 안풀리더라. 그걸 푸는 분을 기다리고 있다. 어디 멜로 잘하시는 감독님 모르시냐"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사바하'는 이단과 종교 비리를 쫓는 종교문제연구소 박 목사(이정재 분)가 사슴동산이란 신흥 종교를 조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카톨릭의 구마의식을 한국적으로 해석한 영화 '검은 사제들'의 장재현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이정재는 박 목사 역할을 통해 처음으로 미스터리 스릴러에 도전하게 됐다. '도둑들', '암살', '신과함께' 시리즈 등에서 강렬한 카리스마와 연기력을 선보인 이정재는 평범한 목사와 다른 현실적인 인간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