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캡처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최준희 양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올리고 "사실 두달 동안 몸이 너무 안 좋았다. 안 좋다기 보다는 질병에 걸려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며 "난치병 중에 루푸스라는 질환이 있는데 자가면역 질환이다. 루프스에 걸려서 두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 있으면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준희 양은 "이제 조금 나아지기 시작해서 어제 퇴원했다"며 "투병하게 되면 어떤 증상들이 보이냐면 퉁퉁 부어서 걸어다닐 수가 없다. 다리에 물이 차고 휠체어도 타고 다녀야 한다. 몸이 무거워서 다리로 걸어다닐 수가 없더라. 가장 중요한 것은 체중이 일주일인가 2주 만에 10㎏이 늘게 된다"고 말했다.

최준희 양은 또 "지금도 예전 사진과 다르게 살짝 부어 있다. 살찐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이게 부은 것"이라면서 "이전과 다르게 통통해지고 턱살이 늘어나서 이렇게 계속 마스크를 끼고 다녀야 한다. 마스크 없이 살 수 없다. 또 피부도 달라진다. 반점 올라오고 홍반 올라오고 각질이 일어나고 뜯어지면서 몸에 상처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최준희 양은 "다행히도 병원에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얘기해서 회복해 나가는 모습들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제게 뚱뚱해졌다 못생겨졌다 댓글 달려도 감안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다 나을 때까지 이런 모습 이해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