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11일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남주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1일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남주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11일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남주혁.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남주혁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면서 “늘 새로운 작품을 할 때는 설레고 떨린다”고 말했다.

남주혁은 11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의 제작발표회에서 “극중 이준하와 닮은 점이 많다”고 소개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남주혁은 극중 기자를 꿈꾸는 이준하 역을 맡았다.

그는 극중 이준하와 비슷한 점을 묻자 “이준하처럼 아르바이트도 많이 해봤다. 스포일러가 될까 봐 자세한 설명은 못 하겠지만 많은 부분이 나와 닮았다”고 강조했다.

‘눈이 부시게’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