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걸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 / 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 / 사진=텐아시아DB

걸그룹 드림캐쳐(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드림캐쳐 등이 소속된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가 루머 유포자를 고소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의 사실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한 네티즌에 대해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혓다.

소속사는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등으로 소속 아티스트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고 모욕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포털 사이트 및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허위 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 역시 적극적인 모니터링에 나설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드림캐쳐 멤버 시연은 학교 폭력 가해자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소속사는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이하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발생한 소속 아티스트의 루머 유포 사건과 관련해 공식입장을 알려드립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의 사실을 온라인에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한 한 네티즌에 대해 서울 강남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고소장을 제출하였습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등으로 소속 아티스트를 악의적으로 비방하고 모욕하는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입니다.
아울러 추가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포털 사이트 및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 허위 사실을 무분별하게 유포하는 행위 역시 적극적인 모니터링에 나설 예정입니다.
그간 많은 걱정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는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드림.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