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부부와 최민수·강주은 부부/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부부와 최민수·강주은 부부/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정겨운·김우림 부부와 최민수·강주은 부부/사진제공=SBS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새롭게 합류하는 두 커플 정겨운·김우림, 최민수·강주은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정겨운은 지난해 스페셜 MC로 출연해 ‘팔불출 아내 자랑’으로 ‘아내 바보’라는 별명을 얻었다. 11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정겨운은 24시간 떨어지지 않는 ‘아내 껌딱지’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정겨운·김우림 부부가 신혼다운 ‘꿀 떨어지는 일상’을 보여준다면, 결혼 25주년을 맞이한 최민수·강주은 부부는 반전 일상을 공개한다.

‘동상이몽2’ 합류 소식 이후 공개된 예고에서 강주은은 최민수를 휘어잡는 거침없는 카리스마를 자랑했다. 강주은은 스튜디오 녹화에서도 화끈한 입담을 선보였다. 결혼 25주년 감회를 묻는 MC의 질문에 “너무 다행이다. 결혼 25년 무사히 왔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시작부터 솔직하게 대답했다.

최민수·강주은 부부의 VCR에서 가장 눈길을 끈 건 최민수의 색다른 모습이다. 최민수는 아내 강주은의 작은 말과 행동도 주의 깊게 살피며 챙기고, 혀 짧은 소리로 “자기의 사랑의 비타민~”같은 멘트도 서슴지 않게 하는 등 다정다감한 면모로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최민수·강주은 부부가 1993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처음 만났을 당시, ‘외모’가 아닌 ‘목소리’ 하나로 운명임을 느끼게 한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숨겨진 러브스토리도 공개된다. 첫 만남에서 결혼 25주년을 맞이하기까지 부부의 색다르면서도 리얼한 결혼 생활로 가득 찬 첫 방송은 1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