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지민이 김혜자와 2인 1역을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호텔서울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제작발표회에서 한지민은 "이 작품을 하고 싶었던 가장 큰 이유가 김혜자 선생님"이라고 말했다.

김혜자와 한지민이 연기하는 ‘혜자’는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을 갖게 됐지만, 한순간에 70대로 늙어 버린 인물이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를 통해 시간의 의미를 되짚는다. 몸은 70대가 됐지만 영혼은 영락없는 스물다섯인 혜자가 세대를 초월해 나누는 진한 우정은 남다른 깊이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한지민은 "극중 혜자 캐릭터도 매력적이었지만, 짧게 나오는 역할일 지라도, 선생님의 젊은시절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영광이다. 선생님의 존함을 역할 이름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꿈 같은 시간이었다. 모든 대한민국 국민들이 봐왔던, 저희가 흔히 와왔던 '국민 엄마'라는 호칭이 있지 않나. 꿈 같은 여배우라 만날 수 있어 행복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대본 리딩할 때 버릇처럼 하시는 습관, 제스쳐들을 유심히 봤다. 따라 해보려고 노력했다. 촬영 없는 날에도 선생님 찾아뵈면, 삶 자체가 그 역할로 살아가시더라. 후배로서 부끄러운 점도 많았고, 저렇게 되고싶다는 '롤모델'로 계시기에 배울 것이 많았던 현장이었다"고 존경심을 밝혔다.
'눈이 부시게' 한지민 "김혜자 롤모델…2인 1역 연기해 영광"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시간을 잃어버리고 한순간에 늙어 버린 스물다섯 청춘 ‘혜자(김혜자/한지민)’를 통해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다.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 ‘달려라 울엄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날카롭게 사회를 들여다본 ‘송곳’, 부부들의 현실로 공감을 자아냈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비롯해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따뜻한 웃음을 놓치지 않았던 김석윤 감독과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오늘(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