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조우진, “‘국가부도’보다 다소 인간적..신나게 아이디어 제공해”

[김영재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조우진이 아이디어를 언급했다.

2월1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돈(감독 박누리)’ 제작보고회가 개최돼 박누리 감독,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이 참석했다.

조우진은 번호표(유지태)의 실체를 캐내기 위해 그를 추적해오다 일현(류준열)으로부터 수상함을 감지하는 금융감독원 소속 지철을 그려낸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에서도 공무원을 연기한 그다. 조우진은 “이번엔 다소 인간적인 캐릭터다. 자기 감정에 솔직하고 우직하게 자기 의지를 밀고 나가는 평범한 사람”이라고 역할을 소개했다.

배우는 감독과의 첫 만남부터 일명 ‘사냥개’로 불리는 극 중 역할에 빙의됐다는 전언. 박누리 감독은 “처음부터 노트에 캐릭터 분석, 아이디어, 질문을 적어 오셨다. 질문을 하시는데 마치 취조 당하는 기분에 절대 빠져나갈 수 없을 거 같은 느낌까지 들더라”며, “아이디어를 워낙 많이 갖고 계셔서 더 디테일하고 섬세한 지철을 만들 수 있었다”고 했다.

이에 조우진은 “감독님께서 내가 의견을 내면 피드백이 명확하고 빠르시더라”며, “그래서 힘도 드릴 겸 더 신나게 아이디어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돈’은 부자가 되는 꿈을 가지고 여의도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가 여의도 최고의 작전 설계자를 만난 후 돈의 유혹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한편, 영화 ‘돈’은 3월 중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