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시상자로 그래미어워즈 공식 초청
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로 美 3대 음반 시상식 초청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즈에서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블스센터에서 진행된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베스트 R&B 앨범' 부문 수상자로 참석했다.

방탄소년단이 무대에 오르자 지난해 빌보드 메인차트인 '빌보드200' 정상에 오른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흘러나왔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한국에서 자라면서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꿨다"며 "다시 돌아오겠다"면서 그래미 어워즈에 후보로 초청받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이날 방탄소년단의 호명을 받은 수상자는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허(H.E.R.)였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내에서도 보수적이고 권위적이기로 유명하다. 후보에 오르진 못했지만 시상자로 초청을 받았다는 것자체가 "미국 내에서 방탄소년단의 영향력을 인정한 것"이라는 평가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어워즈 무대까지 오르면서 지난해 '빌보드 뮤직 어워즈', '아메리카 뮤직 어워즈'에 이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되는 역사를 썼다. 한국 가수 중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오른 가수는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방탄소년단은 시상 외에 객석에서 다른 가수들의 공연을 보며 함께 시상식을 즐겼다. 환한 표정을 짓는 방탄소년단의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Mnet을 통해 '그래미 어워즈' 생중계 해설에 나선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카메라가 여러 차례 비춰준 것은 방탄소년단의 존재감을 인식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