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사진=변성현 기자

'해치' 정일우 /사진=변성현 기자

SBS '해치' 정일우가 MBC '아이템' 주진우와 시청률 경쟁을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양천구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서 정일우는 "'아이템'이 동시간대 방송이라 당연히 부담있다. 워낙 주지훈 선배 팬이었고, 좋은 작품일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진세연과 함께 촬영한 적도 있다. 오랜만에 연락해 응원했다. 저희 작품도 좋은 작품으로 잘 만들어져야 겠다. 선의의 경쟁이 되지 않을가 싶다"고 귀띔했다.

이용석 PD는 "솔직히 타사에서 뭘 하는지 모른다. 눈 가린 경주마차 같다. 정통 사극, 역사가 반복되는데 그런 것에 매력을 느끼는 분들은 좋아하실 것 같다. 우리나라 드라마가 전략 산업으로 한류를 이끌 수 있도록 모든 드라마를 다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SBS 새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정일우는 젊은 영조의 모습을 그린다. 극 중에선 세상을 향한 원망을 자기 자신을 희롱하는데 사용하는 아웃사이더 왕세자 ‘연잉군 이금’ 역이다. 이 작품은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후 2년만에 복귀하는 정일우의 컴백작이기도 하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을 그린 이야기다. ‘이산’에서 ‘마의’까지 내놓는 작품마다 대한민국 사극계를 뒤흔든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신작이다. 11일(오늘)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