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일우 고아라 박훈 권율 정민성 이용석 PD /사진=변성현 기자

'해치' 정일우 고아라 박훈 권율 정민성 이용석 PD /사진=변성현 기자

이용석 PD가 새 월화드라마 '해치'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1일 서울 양천구 SBS에서 새 월화드라마 '해치' 제작발표회에서 "사극이 세 번째다. 두 번째 사극을 할 때 사극은 두 번 다시 안하겠다고 결심했었다. 그런데 '해치' 대본을 보고 세련된 이야기라고 생각되어 연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용석 PD는 드라마 '일지매', '대풍수',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등으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는 정일우, 고아라, 권율, 박훈 등 캐스팅에 대해 "박훈은 복잡한 인연이 있었다. 아내 박민정 배우를 제가 데뷔시켰다. 같이 일은 안해도 의식하고 있었다. 와이프까지 출연 시켜야 하나 고민 중이다. 달분이란 역이 굉장히 남성적 카리스마가 센 사람이다. 부드러움도 있어야 하는데, 박훈에게 같이 일을 하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아라는 제작진이 구애를 했는데, 작가 선생님의 첫사랑이 고아라였다. 순순히 승락을 하더라. '왜 이렇게 빨리 한다고 했어?'라고 물었다"고 밝혔다.

정일우에 대해선 "배우들이 어려워서 사극을 하기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 정일우는 병역 의부 이행할 때 정신없을 때 보쌈하듯 데려왔다"면서 "예상보다 빨리 적응하고 있다. '왜 캐스팅했냐'고 물으면 납치한 것이라고 한다. 이금은 역사를 담당하고 복합적 캐릭터다. 이를 소화하기 위해 가진 것도 많아야 하지만 연출자와도 호흡 잘 해야 한다. 정일우가 포용력이 있어서 고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 PD는 "권율은 '귓속말'을 통해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 '연기대상'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사적으로 만났다. 브라운관에 비치는 것은 센 캐릭터에 성격파다. 실제론 너무 재밌는 사람이더라. 박문수는 활력을 주는 인물이다. 연기자로서 검증된 배우인 권율을 캐스팅해, 사람들이 모르는 면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문성에 대해서 "'훈남정음'때 봤는데 연기를 맛깔나게 하더라. 밀풍군 역할은 악역이면서 이율배반적 캐릭터였다. 혐오스럽고 보기 싫어지면 드라마에서 어려운데 문성씨는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거부도 못하고 끌려와서 사람 많이 죽이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해치'는 왕이 될 수 없는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 분)이 사헌부 다모 여지(고아라 분), 열혈 고시생 박문수(권율 분)와 손잡고 왕이 되기 위해 노론의 수장 민진헌(이경영 분)에 맞서 대권을 쟁취하는 유쾌한 모험담을 그린 이야기다. ‘이산’에서 ‘마의’까지 내놓는 작품마다 대한민국 사극계를 뒤흔든 김이영 작가의 2019년 신작이다. 11일(오늘)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