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에서 갓세븐 유겸의 ‘하드캐리’ 정글 생존기가 펼쳐진다.

8일 오후 10시 방송될 ‘정글의 법칙’에서 멤버들은 이연복 셰프의 생선탕수를 맛본 뒤 밤 사냥에 돌입한다.

이태곤과 한보름, 갓세븐 유겸은 생존지 앞 바닷가로 물고기 사냥에 나섰고, 이태곤은 낚시의 왕답게 물고기를 발견하는 족족 작살로 명중시키며 원샷원킬 사냥 실력을 선보였다.

반면 유겸은 도구를 쓰지 않고 맨손으로 물고기 사냥에 도전했다. 유겸은 재빠르게 도망 다니는 물고기들을 구석으로 몰며 맨손으로 척척 잡아내며 맨손 사냥의 달인으로 등극했다. 뿐만 아니라 한보름에게도 사냥 기회를 주기 위해 물고기를 한곳으로 몰아줬고 결국 한보름이 사냥에 성공할 수 있도록 조력했다.

유겸은 다음날 과일 탐사에서도 활약했다. 이틀 만에 소금기 없는 민물을 발견한 유겸은 거침없이 상의를 벗어 던지고 물속에 몸을 내던져 정글에서의 첫 샤워를 즐겼다고. 이를 본 김윤상 아나운서는 “역시 아이돌이라서 그런지 몸매가 훈훈하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갓세븐의 막내에서 정글 상남자로 거듭난 유겸은 탐사 중 발견한 작은 거미에 기겁하며 한없이 작아지는 귀여운 반전 모습까지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